자유로운 글쓰기를 희망한다 일상 속 기록

오늘은 할 일이 없다

 

초등학생 때 나는 일기쓰기를 싫어했다. 특별한 일없이 정해진 시간대로 움직이는데 어떻게 보냈는지 적으라는 게 귀찮게 느껴졌다. 방과 후 글쓰기 시간도 마찬가지였다. 종이에다 생각나는 걸 이리저리 낙서하고, 심지어 빼먹기도 했다. 그 정도로 글쓰기를 배우는 게 싫었던 내가 지금 글쓰기를 하고 있으니 세상 참 알다가도 모르겠다.

 

며칠 전 김정선이 쓴 소설의 첫 문장(유유 펴냄)에 나온 이 글을 보고 나만 느끼는 게 아닐까 생각했다.

 

그들은 벌로 내개 글짓기를 시켰다.- 지그프리트 렌츠, 정서웅 옮김, 독일어 시간, 민음사, 2000

몽상을 즐기는 꼬마에겐 모두 벌이었다. 왜냐하면 글을 지어 쓰라는 요구는 바로 그 몽상에 질서를 부여하라는 요구나 다름없었기 때문이다.”

 

우리는 보고 듣고, 생각하고 배운 걸 일기, 작문, 논술, 논문, 보고서 등 남들이 요구하는 양식의 글로 질서정렬하게 쓰고 제출했다. 정해진 양과 구조를 지켜 쓰다 보니 읽다보면 딱딱하고 지루해진다. 반면, 블로그나 SNS 속 글은 자유롭고 재미있다. 의무와 질서가 없으니 짧고, 문법에 안 맞아도 상관없다. 생각과 감정을 의도와 목적에 맞게 쓰면 그만이다.

 

어쩌면 우리 사회에서 요구하는 강한 질서의 구현이 글쓰기로 흘러 들어오면서 틀에 맞는 글을 요구하니까 사람들이 부담을 느끼는 게 아닐까?

 

글쓰기가 자신을 표현하는 능력으로 떠오르고, 배우면 좋다는 걸 알지만, 틀을 강조하고 배우기도 겉핥기인 글쓰기를 보며 가끔 자유롭게 쓰고 배우게 숨통을 틔어주자는 생각이 든다.

 

많은 지식과 경험을 쌓게 도와주고, 표현하는 법을 깨닫게 한 뒤 최소한의 틀로 자유롭게 쓰도록 도와주면 글쓰기의 문턱이 지금보다 낮아진다.

 

배우고 표현하겠다면 지나친 틀을 부여하지 말자. 좋은 글은 자유로운 사고에서 나온다는 말을 되새긴다.

 

* 책을 읽다 두 페이지 글에 영감을 받아 썼는데 자유로운 교육과 최소한의 질서로 끝맺었습니다. 도중에 쓰고 지우고를 반복하며 고민했고요. 누구나 하는 말을 길게 뻥튀기하는 스스로를 보며 의무적인 글쓰기의 폐해인가 생각하다 웃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저작물 위젯 달기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Blueman의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통계

번역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