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바람, 파도를 마주하며 하고 싶을 때 하는 이야기

파도가 몰아치는 바다 한 가운데

부슬부슬 내리는 비 한 가운데

차갑게 부는 바람 한 가운데

산에서 이어져 오는 듯한 바위 한 가운데

난 저 수평선 너머를 바라보며 조용히 생각한다.


“그리운 그 아이는 어디로 갔는가?

하늘로 올라갔나?

바닷속에 잠겼나?

마음속에 숨었나?”


뼈 한 조각, 살 한 점을 만지고 파도

만질 수 없는 그 아이.

남아 있는 사진, 영상으로밖에

기억할 수 없는 그 아이


수평선 너머 어딘가에 그 아이는 잘 있을까?

이렇게 떠나보내지 말았어야 하는데

이대로 가슴 속에 묻지 말았어야 하는데


차가운 빗물 젖은 얼굴에

흐르는 뜨거운 눈물

잊으려고 하면 떠오르고

그리움이 가슴에 사무치는 그 아이

기어코 울음을 터뜨리고 만다.


거친 파도, 냉혹한 바람, 차가운 빗물

난 기어코 따뜻한 마음을 감싸 안은 채

그 아이의 이름을 목놓아 불러본다.

산에 메아리가 울리듯

그리움과 한의 목소리가

수평선 너머 육지까지 갈까?

하지만 바람과 파도에 묻혀 멀리까지 못가네.


손에 들린 리본을 움켜쥐며 눈물을 쥐어짜네.

내가 그 아이에게 해준 게 없어 미안한 마음.


‘그 아이를 왜 잡아갔나?’


따지고 싶은 분노에 찬 기운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생각에 무기력해진 몸뚱이

리본을 움켜쥔 주먹을 바람에 날리네.

기운이 다해 쓰러질 때까지

힘껏 주먹을, 힘찬 외침을, 넘치는 눈물을

담아 보내리.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저작물 위젯 달기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Blueman의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통계

번역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