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싹 사진으로 하는 이야기

그림입니다.<br/>원본 그림의 이름: 20151024_122907.jpg<br/>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2048pixel, 세로 1152pixel<br/>사진 찍은 날짜: 2015년 10월 24일 오후 12:29<br/>카메라 제조 업체 : samsung<br/>카메라 모델 : SM-G850L<br/>프로그램 이름 : G850LKLU2COH1<br/>F-스톱 : 2.2<br/>노출 시간 : 1/161초<br/>IOS 감도 : 40<br/>색 대표 : sRGB<br/>노출 모드 : 자동<br/>35mm 초점 거리 : 31


곳곳에 새싹이 파릇파릇 돋아난다. 집안이든 밖이든, 봄이든 가을이든 심으면 며칠 뒤에 돋아나는 싹, 그들을 접하고 있노라면 마음이 설렌다.


흔히 듣는 '새싹문자', '새싹회원' 등에 들어가는 단어 '새싹'이 이토록 정겹고 친근했던가?


어쩌면 우리도 새싹 시절이 있었을 것이다. 처음이라 모든 게 망설여지거나 신기하게 보였던 그 때 말이다.


지금도 새싹이 곳곳에 피어나고, 어린 아이들과 새끼 동물들이 어미, 선생님 등을 따라 옹기종기 모여 돌아다닌다.


이들이 자라 푸른 나무, 건장한 청년, 큰 동물이 된다면 부디 새싹 시절을 기억했으면 한다. 그리고 새롭게 피어난 새싹을 보며 생명의 위대함에 감사했으면 좋겠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저작물 위젯 달기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Blueman의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통계

번역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