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하는 글을 만들어준 책 『하루 5분 나를 성장시키는 메모습관의 힘』 독후감과 서평사이

메모 습관의 힘메모 습관의 힘 - 10점
신정철 지음/토네이도

요즘 들어 제 글쓰기 실력이 늘지 않습니다. 소재나 생각을 어딘가 적어두고, 자료를 적어두고, 자료를 수집하지만 스스로 한 생각보다 남이 쓴 글, 생각을 인용하는 게 많아 내 글을 봤다는 느낌이 안 든다는 사람도 있었거든요. 마음을 다 잡고 꾸준히 책 읽고, 쓰고, 배워야 할 시점이었는데 인터넷으로 접한 글 하나와 참고도서 하나가 마음을 끌더군요. 꾸준한 메모가 글을 쓰기 쉽다는 내용을 접하며 쓰고 배워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이번에 소개할 책 하나를 만났습니다. 메모의 달인 신정철이 쓴 『하루 5분 나를 성장시키는 메모습관의 힘』(토네이도 펴냄)입니다.

메모가 주는 이점이 무엇일까요? ‘노트 쓰기로 다시 태어나다’(87~88쪽)에서 가져와봅니다.

1. 노트에 손으로 쓰면서 생각이 발전한다.
2. 노트에서 생각이 성숙해진다. 노트는 생각의 발효가 일어나는 용기와 같다.
3. 메모 → 생각정리 → 글쓰기를 통해 하나의 주제가 완전히 내 안에 자리 잡는다.
4. 노트에서 생각이 충돌하고 융합이 이뤄진다. 서로 다른 주제의 메모가 합쳐져 한편의 글로 탄생한다. 노트는 생각의 반응로, 창의적 아이디어의 원천이다.

메모에 대한 이점은 책을 보는 내내 이어졌습니다. 자주 들어가 보는 인터넷 사이트, 블로그, SNS 글도 시도하라 하니 더 흥미를 느꼈고요. 다음 쓸 만한 내용을 가져올까요.

‘코멘트와 함께 내 담벼락에 공유하기’의 장점 (224~227쪽에서 가져와 요약)
1. 기사를 끝까지 읽게 된다.
2. 반복해서 보게 된다.
3. 글쓰기 연습이 된다.
4. 당신 자신에 대해 말해준다.
5. 힘들수록 기억에 오래 남는다.

특히 5는 저에게 와 닿는 부분입니다. ‘저장하는 시간이 많이 걸리면, 글의 내용이 머릿속에 머무는 시간도 길다’는 설명이 붙었죠. ‘좋아요’나 공유가 잦은 저에게 유용하지요.

실제 블로그와 페이스북 페이지를 운영하는 저자는 여러 장점을 책에 담았습니다. 이 중 공개 된 공간에서 쓰는 글쓰기가 효과 있다 말하지요. ‘공개된 곳에 써야 글쓰기가 는다’, 즉 청중 효과(사람들이 보고 있음을 의식할 때 성취도가 달라진다)를 언급하면서요.

저는 이 책을 보면서 공부하려고, 쓸 만한 내용을 찾아 노트에 적었습니다. 덕분에 이 책 감상문을 쓸 때 책을 뒤적이지 않고, 메모한 부분에서 찾아 썼지요. 정리가 되니까 훨씬 깔끔하더군요.

『하루 5분 나를 성장시키는 메모습관의 힘』 속 습관들은 여러분에게 큰 도움이 됩니다. 때우기 급급했던 시간을 살리며 성장하는 느낌을 받으니까요. 343쪽 ‘삶을 성장시키는 루프’ 부분으로 이 책에 대한 짧은 감상을 마치겠습니다.

관찰하고,
관찰한 것을 배우고,
메모한 것에 대해 생각한다.
생각하며 다시 메모하고,
메모를 재료로 다시 글을 쓴다.
글을 쓰면서 생각의 빈틈을 메운다.
구체화 된 생각을 행동으로 옮긴다.




행동한 만큼 당신의 삶은 변화된다.
달라진 당신의 삶을 다시 관찰한다.
루프를 다시 시작한다.
http://Blueman88.egloos.com2016-03-17T15:26:560.31010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저작물 위젯 달기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Blueman의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통계

번역기